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의심 발사체 발사

서울, 11월18일 (로이터) – 북한이 ICBM으로 추정되는 것을 발사했다고 남한이 금요일 밝혔다.

2017년 이후 처음으로 ICBM 시험을 재개하고 비핵화에 대한 회담이 교착되면서 자체적으로 부과한 장거리 발사 유예를 깨고 올해는 북한의 핵무장 미사일 프로그램에 있어 기록적인 해가 되었습니다.

일본 해안 경비대는 미사일이 홋카이도에서 서쪽으로 약 210km(130마일) 떨어진 바다에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피해 보고는 없지만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CBM은 북한의 최장 사거리 무기이며 핵탄두를 미국 본토의 어느 위치로든 운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전날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미국의 주둔 군사력 증강 움직임에 대해 “강렬한 군사적 대응”을 경고하면서 “미국이 후회할 도박을 하고 있다”며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

국영 언론이 발표한 성명에서 최 장관은 일요일 미국, 한국, 일본 정상들이 평양의 무기 실험을 비판하고 더 큰 안보 협력을 약속한 3국 정상회담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올해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제재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의해 금지된 탄도 미사일 시험을 기록적으로 실시했습니다.

금요일 발사는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과 대만, 한반도와 같은 다른 인화점에 대한 지정학적 긴장 속에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을 위해 태국을 방문했을 때 이루어졌습니다.

장거리 미사일

ICBM은 최소 사거리가 약 5,500km(3,400마일)인 탄도 미사일로 주로 핵무기 운반용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일부는 10,000km(6,200마일) 이상을 이동할 수 있습니다.

일부 미사일은 단 하나의 탄두만 탑재하지만, 분석가들은 북한이 독립적으로 표적을 재진입하는 차량(MIRV)에 각각 별도의 조준점으로 이동할 수 있는 여러 개의 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ICBM 개발을 모색하고 있다고 의심합니다.

북한이 마지막으로 의심되는 ICBM 실험은 11월 3일 남한과 미국의 연합 군사 훈련에 대한 항의로 바다에 여러 발의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였습니다.

국영 언론이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분석가들은 11월 3일 발사가 이전에 본 적이 없는 ICBM으로 보이며 아마도 2017년에 처음 테스트되었고 3월에 발사되었을 수도 있는 화성-15형 ICBM의 변형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

한국 관계자는 11월 3일 시험이 높은 고도에서 실패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과 미국 관리들은 북한이 올해 여러 차례 ICBM 시험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3월 24일 대규모 신형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처음으로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지만, 한미 관계자들은 이번 발사가 화성-15형이 먼저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월 24일 발사는 최대 고도 6,248.5km(3,905마일)에서 67.5분 동안 비행한 북한이 실시한 최대 규모의 ICBM 시험이었다고 북한 국영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은 또한 최근 한국과 미국이 훈련을 벌이는 동안 수백 발의 포탄을 바다로 발사했으며 일부는 일본과 관련이 있습니다.

최수향 기자; Jacqueline Wong과 Edmund Klamann의 편집

우리의 기준: 톰슨 로이터의 신뢰 원칙.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