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에서 두 차례의 폭발로 팔레스타인 공격으로 의심되는 한 사람이 사망했습니다.

  • 버스 정류장서 두 차례 폭발로 최소 14명 부상
  • 하마스는 공격을 칭찬하고 책임을 주장하지 않습니다
  • 폭발은 2000-05년 버스 폭탄 공격을 연상시킵니다.

예루살렘, 11월23일 (로이터) – 수요일 예루살렘 외곽의 버스 정류장에서 두 개의 폭탄이 폭발해 16세 소년이 사망하고 최소 14명이 부상했다고 이스라엘 당국이 밝혔다. .

경찰은 아침 출퇴근 시간에 최초의 폭발이 시내 출구 근처에 설치된 급조 폭탄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번째는 약 30분 후 외곽 정착지로 이어지는 교차로에 부딪혔습니다.

엘리 레비(Eli Levi) 경찰 대변인은 아미 라디오(Army Radio)와의 인터뷰에서 “예루살렘에 대한 이러한 공동 공격은 수년 동안 없었다”고 말했다.

Kan Radio는 장치가 가방에 숨겨져 있고 못으로 채워져 있으며 원격으로 휴대폰에서 폭파된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CCTV 영상에는 버스 정류장에서 갑자기 연기가 피어오르며 첫 번째 폭발이 일어난 순간이 포착됐다. 비상 구조대에 의해 차단된 현장은 잔해로 뒤덮였습니다.

구급차 서비스에 따르면 첫 번째 폭발로 12명이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두 번째 폭발로 3명이 부상당했습니다. 16세의 캐나다-이스라엘 시민이 부상으로 사망했습니다.

유엔, 유럽 연합, 미국 및 캐나다는 공격을 비난했습니다.

미국 대사관은 트위터에서 “테러리즘은 절대 아무것도 아닌 막다른 골목”이라고 말했다.

현재 선거 후 새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종교 및 우익 동맹과 협상 중인 벤자민 네타냐후는 안보를 회복하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테랑 전 총리는 기자들에게 “우리는 여전히 테러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가자에서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대변인은 예루살렘 폭발을 칭찬했지만 책임을 주장하는 데는 그쳤습니다. Abdel-Latif Al-Qanoua는 폭발을 “점령(이스라엘)과 정착민이 저지른 범죄”와 연관시켰습니다.

2000~2005년 팔레스타인 봉기의 특징이었던 버스 폭탄 테러를 연상시키는 이번 폭발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의 치명적인 공격에 대응해 단속을 시작한 후 점령지 서안 지구에서 몇 달 동안 긴장이 고조된 후 발생했습니다.

이번 공동 폭발은 올해 초 주로 팔레스타인인들이 찔러 총격을 가하고 차량을 들이받는 일련의 공격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것으로 보입니다.

네타냐후 총리의 연정 파트너일 가능성이 높은 이스라엘의 이타마르 벤그비르 의원은 보안군이 집집마다 가서 무기를 찾아 억지력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팔레스타인 무장괴한들은 화요일 저녁 늦게 요르단강 서안 도시 제닌에 있는 팔레스타인 병원에서 드루즈족 이스라엘 고등학생의 시신을 압수했다고 십대의 삼촌이 로이터에 말했습니다.

드루즈족은 군대에서 복무하는 이스라엘의 아랍 공동체입니다. 청년의 아버지와 일부 이스라엘 관리들은 총잡이들이 그를 데려가기 전에 그의 생명 유지 장치를 끊었다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그의 상태를 즉각 확인할 수 없었다.

압수 이유는 명확하지 않았다. 그러나 유해가 이스라엘에 구금된 살해된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의 가족들은 시신 교환을 요구했습니다.

외교 소식통은 로이터 통신에 유엔이 10대 시신의 석방을 중개하고 있으며 이스라엘군은 곧 그렇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예루살렘에서 Maayan Lubell과 Emily Rose의 보고; 가자 지구의 Nidal al-Mughrabi; Ramallah의 Ali Sawafta James Mackenzie와 Maayan Lubell 작성; 편집: Kim Coghill, Robert Birsel, Gareth Jones, Mark Heinrich 및 Bernadette Baum

우리의 기준: 톰슨 로이터의 신뢰 원칙.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