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완전히 노출되었습니다’: 러시아 징집병은 공격으로 수백 명이 사망했다고 주장 | 러시아

Aleksei Agafonov가 11월 1일 새로운 징집 대대의 일부로 Luhansk 지역에 도착한 지 몇 시간 후, 그의 부대는 삽을 받았고 밤새 참호를 파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사용 가능한 삽의 부족으로 인해 번갈아 가며 발굴이 이루어졌는데, 우크라이나 포병이 하늘을 밝히고 포탄이 Agafonov와 그의 부대에 쏟아지기 시작한 다음 날 이른 시간에 갑자기 중단되었습니다.

폭격 생존자 아가포노프는 월요일 전화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무인 항공기가 처음으로 우리 위를 날았고 그 포병이 몇 시간 동안 쉬지 않고 우리를 두들겨 패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나는 내 앞에서 사람들이 찢기는 것을 보았고, 우리 부대의 대부분이 사라지고 파괴되었습니다. 지옥이었다”고 말하며 폭격이 시작되기 직전 부대 지휘관들이 그들을 버렸다고 덧붙였다.

아가포노프는 10월 16일 남서부 보로네시에서 570명의 다른 징집병과 함께 소집되었다. 러시아크렘린은 “특별 군사 작전”이라고 부르는 전쟁에 300,000명 이상의 군인이 입대하는 것을 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국가 동원 운동의 일환으로 전쟁에 참가했습니다.

공격이 중단된 후, 아가포노프는 약 12명의 다른 병사들과 함께 러시아가 통제하는 인근 스바토베 마을의 루한스크에 있는 마키예프카 마을 외곽의 숲에서 철수했습니다. Svatove에서 Agafonov와 그의 일행은 그날 밤 그와 함께 있었던 다른 동원된 병사들과 연락을 취하기 위해 버려진 건물로 이사했습니다.

마키예프카

Agafonov의 추정에 따르면 570명의 징집병 중 130명만이 우크라이나 공격에서 살아남아 9월 말에 동원이 시작된 이래 징집병과 관련된 가장 치명적인 사건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생존자들이 사건 이후 정신을 잃고 있습니다. 아무도 돌아가고 싶어하지 않습니다.”라고 Agafonov는 말했습니다.

이 사건은 러시아가 키예프의 진격을 저지하기 위해 가장 격렬한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동부 우크라이나의 최전선에 준비되지 않은 수백 명의 징집병을 기꺼이 투입할 용의가 있음을 나타냅니다.

우크라이나에서 더 많은 관이 반환되어 징집병의 유해를 집으로 가져감에 따라 러시아에서 분노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주 폭격과 관련된 일부 세부 사항은 독립적으로 확인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가디언은 유사한 설명을 제공한 두 번째 군인과 생존한 군인의 두 가족과 이야기했습니다.

“우리는 완전히 노출되어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두 번째 병사는 “우리 수백 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2주간의 훈련으로는 이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우크라이나로 파견되기 전에 받은 제한된 군사 훈련 징집병을 언급했다.

러시아 탐정 Verstka는 보고 토요일의 사건에 대해 그는 11월 2일 이른 시간에 우크라이나의 포격을 유사하게 묘사한 세 번째 군인 Nikolai Voronin의 설명을 인용했습니다.

Voronin은 Verstka에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그들은 도처에 누워 있었습니다. 팔과 다리가 잘려나갔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참호를 파기 위해 사용했던 삽이 이제는 죽은 자를 파는데 사용되었습니다.”

폭탄 테러는 보로네시에서 고통을 일으켰고, 동원된 남성의 아내 그룹은 토요일에 지역 주지사에게 연설하는 화난 비디오 메시지를 녹음했습니다.

“첫날 신병들을 최전선에 배치했습니다. 사령부는 전장을 떠나 도망쳤다. “운명을 알 수 없는 입대 군인의 아내 인나 보로니나가 영상에서 말했다.

또 다른 군인의 어머니는 “전화로 아이들이 잘 지내고 있고 병역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한다. 그곳에서 모두가 죽임을 당했을 때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고 건강합니까?”

금요일 푸틴 대통령은 많은 수의 “자원봉사자”를 인용해 러시아가 31만8000명의 군대를 동원했다고 자랑했다. 그는 계속해서 “우리는 우리 뒤에 남겨지지 않는다”라는 러시아 속담을 인용하면서 그 구절이 “빈말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혼란스러운 동원 작전과 뒤이은 사상자는 전쟁의 가장 열광적인 지지자들에게도 비판을 받았습니다.

에 대한 격렬한 성명서에서 전보친 전쟁 저널리스트인 Anastasia Kashevarova는 그녀에 따르면 훈련되지 않은 병사들을 동원하고 있는 지상의 러시아 지휘관들을 비난했습니다.

“그룹 [mobilised men] 그들은 통신도, 필요한 무기도, 의약품도, 포병의 지원도 없이 버려진다”고 말했다. “아연 관은 이미 가고 있습니다. 훈련이 있을 거라고 일주일 안에 최전선으로 보내지 않을 거라고 하셨어요. 또 거짓말 했어?”

러시아 타타르스탄 지역의 수도인 카잔의 한 훈련소에서 촬영된 것으로 의심되는 비디오에서 최근 동원된 수십 명의 남성이 임금, 물, 식량 부족을 군 지도부 탓으로 돌리는 모습이 보입니다. 키릴 쿨라코프 소장으로 확인된 장교가 분노한 많은 징집병들이 그에게 소리를 지르자 후퇴하는 것이 보입니다.

아마도 증가하는 불만을 감지한 푸틴 대통령은 월요일에 그가 동원 지원과 관련된 문제를 “러시아인들과 개인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역 관리들에게 동원된 병사들과 그들의 필요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워싱턴에 기반을 둔 싱크탱크인 전쟁연구소(Institute for the Study of War)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겉보기에 높은 비용에도 불구하고 동원하려는 노력으로 러시아가 새로운 지평을 열지 못했다고 한다.

보고서는 러시아군이 성공을 보장하기 위해 충분한 병력을 모으는 대신 “최소한의 이익을 위해 동원된 인력의 새로운 공급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목요일 “러시아군이 충분한 동원 인원이 도착하여 우크라이나의 방어를 극복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큰 군대를 구축할 때까지 기다렸다면 그러한 공격 작전에서 더 성공적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선에서의 사기와 의사소통이 좋지 않음을 나타내는 또 다른 표시에서, 몇몇 친크렘린 기자들은 “이해할 수 없는” 공격이라고 불렀던 것에 막대한 손실을 입은 후 상급자들의 의사 결정을 비판하는 엘리트 러시아 해군 보병 부대의 공개 서한을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Pavlivka 마을.

우크라이나군과 친러시아 관리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11월 2일 도네츠크 남서쪽 파블리프카에 공세를 개시했다. 4일 후, 근위 제155해군 보병 여단은 러시아 극동 지역의 지사인 올레그 코제미야코에게 보낸 편지에서 300명을 잃은 것에 대해 군 지도자들을 비난했다고 합니다.

많은 저명한 전쟁 지지 블로거들은 편지에서 “우리는 이해할 수 없는 공세에 빠졌다”고 말했다.

비록 가디언이 편지 내용을 독자적으로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코제미야코는 그것이 진본임을 인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누출 정도를 과대평가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지휘관들에게 연락했습니다. 네, 손실이 있고, 격렬한 싸움이 있지만, 이 항소에 쓰여진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의 영상 성명을 통해 밝혔다. 권한 있는 당국이 평가를 제공할 것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