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인들은 남동부 화약고에서 항의, 마크 “피의 금요일”

  • 중요 수니파 성직자, 보안군 비판
  • 소수자 지역의 불안
  • 장군은 성직자들에게 그들의 말에주의를 기울이고 평온을 회복하도록 지시합니다.

두바이, 11월 11일 (로이터) – 이란의 성직자들이 집요하게 싸운 9월 30일 보안군의 진압을 축하하기 위해 수천 명의 이란인들이 금요일 불안한 남동부에서 시위를 벌였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9월 시스탄-발루치스탄 주의 주도인 자헤단에서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쏴 최소 6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당국은 반체제 인사들이 충돌을 촉발했다고 말했다.

널리 팔로잉 된 활동가 Tasvir 1500 트위터 계정이 게시 한 비디오는 금요일에 자헤단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다시 행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로이터는 영상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1500 Tasvir에 따르면 남동부의 Khash시에서 온 또 다른 비디오에서는 시위대가 2020년 미국의 이라크 드론 공습으로 사망한 Qassem Soleimani 장군의 이름이 적힌 도로 표지판을 밟고 부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9월 30일 총기난사 사건 이전에 대중의 분노는 경찰이 지역 십대를 강간했다는 주장으로 촉발되었습니다. 당국은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반정부 시위는 이슬람 공화국의 엄격한 여성 복장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도덕 경찰에 체포된 쿠르드족 여성 마사 아미니(Mahsa Amini)가 사망한 그 달에도 분출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전국적인 시위는 학생부터 의사, 변호사, 노동자, 운동선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참여하는 대중적인 봉기로 변했고, 분노는 주로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에게 향했습니다.

문서에 따르면 독일과 아이슬란드가 이끄는 국가 그룹은 이달 말 유엔 주요 인권 기구에서 이란 상황의 “악화”에 대한 토론을 촉구했다.

불만, 증거

아미니의 사망을 기존의 의료 문제로 지목한 정부는 시위가 미국을 포함한 이란의 외적들에 의해 촉발됐다며 질서 회복을 약속했다.

그는 무장 분리주의자들이 폭력을 자행하고 이슬람 공화국을 불안정하게 만들려고 한다고 비난합니다.

시스탄-발루치스탄 및 쿠르디스탄 지역을 포함하여 국가에 대해 오랫동안 불만을 품은 소수 민족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최악의 소요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파키스탄 및 아프가니스탄과 이란의 남동쪽 국경 근처에 있는 시스탄-발루치스탄에는 최대 200만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소수민족 발루치족이 살고 있습니다. 인권 단체에 따르면 그들은 수십 년 동안 차별과 억압을 받아왔습니다. 이란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이 지역은 국가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 중 하나이며 이란 보안군이 발루치 무장세력의 공격을 받은 긴장의 온상이었습니다.

활동가 통신사인 HRANA는 목요일 폭동으로 50명의 미성년자를 포함하여 330명의 시위대가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보안군 39명도 사망했고 거의 15,100명이 체포되었다고 한다.

이란의 강력한 사법부가 10월 31일 테헤란에서 폭동 혐의로 기소된 약 1,000명에 대한 공개 재판을 열 것이라고 준관영 통신사가 10월 31일 밝혔다.

그들은 사보타주, 보안군 구성원을 폭행 또는 살해하거나 공공 재산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비디오, 세르모니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성명에서 금요일 이란 당국에 평화적 시위에 가담했거나 가담했다고 의심되는 사람들을 사형에 처할 수 있는 혐의로 기소하는 것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전문가인 특별 연사들은 시위의 최전선에 있던 여성과 소녀들이 특히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시스탄-발루치스탄의 사라반 시에서 온 것으로 의심되는 소셜 미디어 비디오에는 하메네이의 죽음을 요구하는 전통 발루치 의상을 입은 시위대가 등장했습니다.

이란의 최고 수니파 성직자이자 지도자들을 오랫동안 비판해온 몰라비 압돌하미드(Molavi Abdolhamid)는 금요일 기도에서 말했다. 자헤단에게 하는 설교. 압돌하미드는 “당국은 이 범죄를 규탄해야 하며 블러디 프라이데이의 사건을 지시한 사람들과 그 가해자들은 반드시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헤단에서 다시 긴장이 고조될 것 같았다.

국영 텔레비전은 이란 혁명 수비대의 지상군 사령관인 모하마드 팍푸르 준장이 수니파와 시아파 부족 장로들과 종교 지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성직자들은 말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네바에서 Emma Farge의 추가 보도: Michael Georgy 작성; Angus MacSwan, Jonathan Oatis, Andrew Heavens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