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전선에 있는 우크라이나 여성들은 적합한 제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부부


키예프, 우크라이나
CNN

Andrii Kolesnyk와 Kseniia Drahanyuk은 둘 다 상자에 쪼그리고 앉으며 흥분에 휩싸입니다.

그들은 임신한 저격수가 접촉한 후 최근에 의뢰한 최초의 우크라이나 임산부 임산부 군복의 포장을 풀려고 합니다.

전쟁이 시작되기 전 두 텔레비전 기자였던 이 젊은 부부는 이제 독립 NGO인 “Zemlyachki” 또는 “동포”에 전적으로 헌신하고 있습니다. 군대에 있는 여성.

이니셔티브는 Andrii의 여동생이 2 월 24 일에 전선으로 파견되었을 때 시작되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

“그는 남성용 유니폼과 남성용 속옷을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그 모든 [was] 남성을 위한 디자인”.

하녀는 유니폼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 곧 분명해졌습니다. 가장 작은 부츠부터 방탄 조끼를 위한 가장 가벼운 플레이트, 위생 용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필요합니다.

그 후 부부는 민간 기업의 기부, 자선 기금, 크라우드 펀딩으로 군과 독립적으로 물품을 구매했습니다. 여성용 점프수트와 같은 일부 맞춤 의류는 새로운 임신 유니폼을 포함하여 동부의 하르키우에 있는 공장에서 자체 브랜드로 생산됩니다.

갑옷, 헬멧, 장화를 비롯한 기타 품목은 스웨덴, 마케도니아, 터키와 같은 멀리 떨어진 회사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그러나 Kolesnyk와 Drahanyuk은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편안함에 중요한 침낭과 보온 의류와 같은 겨울 용품을 구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합니다.

NGO는 군대에 있는 여성에게 필수적인 물품을 조달합니다.

Kolesnyk는 지금까지 100만 달러 상당의 장비를 배포했으며 적어도 3,000명의 여성을 도왔습니다. 그들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최전선에 있다면 “편안하게” 그렇게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그는 CNN에 말했습니다.

현재 약 38,000개가 있습니다. 군대에 있는 여성국가 국방부에 따르면.

“우리는 정부를 돕기 위해 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라고 Kolesnyk는 말합니다. 그들의 허브는 모두 크라우드펀딩과 보조금으로 지불되는 키트로 가득 찬 판지 상자로 넘쳐납니다.

신체적 장애로 인해 Kolesnyk는 최전선에서 여동생, 아버지, 처남과 합류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는 그를 슬프게 합니다.

“남자의 경우, 당신이 거기에 갈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그리고 당신의 여동생이 거기에 있습니다. 그래서 가족뿐만 아니라 군대 전체를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만 밝히던 21살의 록솔라나는 다음 임무를 시작하기 전에 교복과 다른 옷을 가지러 온다. 미술대학을 졸업하고 지난 3월 입대해 현재 정보부 소속이다.

“우리가 세 사이즈 더 큰 옷을 입는 것이 지겹다는 것을 이 사람들이 이해해 주는 것은 매우 가치 있는 일입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우리는 헬멧도 없었고, 낡은 플랙 재킷도 있었고, 운동복과 운동화를 입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인간을 느낀다”.

그녀는 새 부츠를 길고 흠 없는 손톱으로 묶으면서 킬킬 웃었다. 작별 인사를 하기 전에 Drahanyuk는 Roksolana에게 홀로코스트 생존자이자 심리학자인 Edith Eger의 베스트셀러 회고록 “초이스”의 사본을 건네줍니다. 목표는 이것이 트라우마를 처리하는 데 도움이 되는 도구가 되는 것입니다. Zemlyachki는 또한 전투 중인 여성이 연락할 수 있는 군사 심리학자와 파트너 관계를 맺었습니다.

25세의 알리나 파니나와 같은 다른 여성들은 우크라이나 군대로부터 심리적 지원을 받고 있다. 송곳니 부대와 국경 수비대원인 파니나는 마리우폴에 있는 포위된 아조프스탈 제철소를 떠난 후 러시아가 장악한 도네츠크 지역의 악명 높은 올레니브카 감옥에서 5개월을 보냈다.

그녀는 마침내 10월 17일 러시아와의 포로 교환의 일환으로 풀려났고 그녀가 남아 있는 군 병원에서 강제 재활 치료를 받았습니다.

왼쪽에 있는 21세의 Roksolana는 새 부츠를 신어보고 있고 NGO Zemlyachki의 공동 창립자인 Kseniia Drahanyuk는 그녀가 가방을 온갖 물건으로 채우는 것을 돕습니다.

우크라이나는 최근 국제적십자위원회에 러시아 포로수용소에 대표단을 파견할 것을 요청했다.

“나는 준비가 되지 않았다. [for captivity]우리는 삶이 우리를 위해 준비되지 않은 다른 여성 수감자들과 그것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an] 시련”이라고 키예프 중심부에 있는 베테랑이 운영하는 피자 가게에서 파니나는 말합니다.

그녀는 교도관들이 때때로 수감자들을 언어적으로 학대하는 “예측할 수 없는 사람들”이었지만 신체적 상해는 면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제 그녀의 파트너의 운명이 공중에 떠 있습니다. 그는 여전히 포로로 잡혀 있는 국경 경비대원이기도 하다. “그가 살아 있다는 것은 알지만 그가 어느 감옥에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파니나가 사진을 스크롤하면서 슬프게 말합니다.

무엇이 그녀에게 희망을 주는지 물었을 때 그녀는 단순히 “우리의 사람들, 우리의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