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Gizmodo Story 이후 iPhone 개인 정보 보호 소송 제기

책상 위의 아이폰

그림: 로익 베낭스 / 도우미 (게티 이미지)

Apple은 회사의 개인 정보 보호 정책이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iPhone 사용자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법적 조치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목요일 캘리포니아 연방 법원에 제기된 소송은 그로부터 며칠 뒤에 나왔다. Gizmodo가 직접 보고했습니다. iPhone Analytics 암호가 잠겨 있거나 꺼져 있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여러 iPhone 앱에서 Apple 분석 데이터를 보내는 방법에 대한 조사.

이 문제는 소프트웨어 회사인 Mysk의 두 명의 독립적인 연구원에 의해 발견되었으며, Apple App Store는 사용자가 애플리케이션에서 수행하는 거의 모든 작업에 대해 회사에 대한 정보를 전송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의 Device Analytics 전체”가 꺼져 있을 때 . Gizmodo는 연구원들에게 Apple Music, Apple TV, Books 및 Stocks를 포함한 다른 iPhone 앱에 대한 추가 테스트를 수행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연구원들은 이 문제가 대부분의 Apple iPhone 소프트웨어에서 지속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이 소송은 Apple이 캘리포니아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했다고 비난합니다. 원고 엘리엇 리브먼(Elliot Libman)은 소송에서 “비밀은 애플이 자사 제품을 경쟁 제품과 차별화하는 데 사용하는 주요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법. “하지만 애플의 프라이버시 보장은 가치가 없습니다.” 회사는 전국에 “기밀. 아이폰입니다. “

Apple은 논평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Mysk YouTube 채널에 게시된 비디오에서 볼 수 있듯이 App Store는 무엇을 그리는지, 어떤 앱을 검색하는지, 어떤 광고를 보는지, 주어진 앱을 어떻게 찾았는지, 당신이 그 앱의 페이지에서 무엇을 보았는지, 얼마나 오래.

Apple’s privacy settings make explicit promises about shut off that kind of tracking. But in the tests, turning the iPhone Analytics setting off had no evident effect on the data collection, nor did any of the iPhone’s other built-in settings meant to protect your privacy from Apple’s data collection.

Mysk’s tests on the App Store found that Apple receives that data along with details that can identify you and your device, including ID numbers, what kind of phone you’re using, your screen resolution, your keyboard languages and how you’re connected to the internet—the kind of information commonly used for device fingerprinting.

The App Store on your iPhone is watching your every move

When the researchers looked at other iPhone apps at Gizmodo’s request, they found that many behaved similarly. While the Health and Wallet apps didn’t collect analytics data, Apple Music, Apple TV, Books, the iTunes Store, and Stocks all did. The Stocks app shared data including your list of watched stocks, the names of stocks you viewed or searched for and time stamps for when you did it, as well as a record of any news articles you saw in the app.

“The level of detail is shocking for a company like Apple,” Tommy Mysk previously told Gizmodo.

This data can be sensitive, especially when you consider that merely searching for apps related to topics such as religion, LGBTQ issues, health and addiction can reveal details about a person’s life.

“Through its pervasive and unlawful data tracking and collection business, Apple knows even the most intimate and potentially embarrassing aspects of the user’s app usage—regardless of whether the user accepts Apple’s illusory offer to keep such activities private,” the lawsuit said.

Apple is under increased scrutiny for its privacy practices as the company expands into digital advertising. Apple recently 새 광고를 가져왔습니다. App Store에서 Apple TV에 ​​광고그리고 그것은 고정 된 것 같습니다 동물을 죽이기 위해 Facebook의 모회사인 Meta의 중소기업 광고주. 애플의 회사 문헌이 “개인정보는 인권이다”라고 크게 선언하고 있지만, 여전히 아이폰 제조사는 새로운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를 구축하면서 그 권리를 기꺼이 무시할 것으로 보인다.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