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blemans에서 Spielberg는 카메라로 보편적인 진실을 포착합니다.

스티븐 스필버그가 공동 각본, 제작, 감독한 The Fabelman에서 Sammy Fabelman으로 Gabriel LaBelle

Gabriel LaBelle Gabriel LaBelle 새미 파벨만 역 fabelmens스티븐 스필버그 공동 각본, 제작, 감독
사진, © Storyteller Distribution Co., LLC. 판권 소유

십대 시절의 사건에서 직접적인 영감을 받았기 때문에 fabelmens 의심할 여지 없이 스티븐 스필버그의 경력 중 가장 개인적인 영화이지만 정도 면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 당시에는 몰랐지만 스필버그는 ET 외계인 수십 년 전 부모님의 이혼으로 인한 정신적 외상을 극복하기 위해. 그가 지시했을 때 인디아나 존스와 운명의 사원그는 첫 번째 결혼에서 윌리 스콧의 묘사에 여성혐오적인 에너지를 쏟았습니다. 쉰들러 리스트 그에게는 유대인 유산을 가진 백작이 있었습니다. 세계의 전쟁 그의 작업을 통해 9/11에 대한 응답이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그녀가 헌신한 매체와 창의적인 노력에 영감을 준 경험을 기념하는 방식으로 그녀의 삶과 예술을 연결합니다.

놀랍게도, 굉장합니다. fabelmens 그가 보러 간 밤부터 그를 매료시킨 매체를 통해 스토리텔링에 대한 소질을 발전시킨 스필버그의 양육에 대한 측정되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친밀한 모습 지상 최대의 쇼 어린 시절. 또한 영화는 강력한 진실을 드러낼 뿐만 아니라 종종 그 진실을 형성하는 초자연적인 도구임을 강조합니다.

그 끔찍한 영화의 상영회에 참석하기에는 너무 겁이 많은 Sammy Fabelman(7세의 Matteo Zorian Francis-Difford, 16세의 Gabriel LaBelle)은 영화 제작에 집착합니다. 그는 재창조한다 가장 큰 쇼기차 세트를 선물로 받은 하누카와 충돌하고 다양한 장르의 여동생 Reggie(Julie Butters), Natalie(Kiely Carsten), Lisa(Sofia Kopera)가 출연하는 아마추어 프로덕션으로 빠르게 졸업합니다. 콘서트 피아니스트에서 주부가 된 그의 어머니 Mitzi(Michelle Williams)는 그의 재능을 키우고 그의 영화를 사랑하며, 컴퓨터 엔지니어인 그의 아버지 Burt(Paul Dano)는 그가 앞으로 나아가기를 희망하기 전에 그들을 공손하게 용인합니다. 취미. 더 진지한 노력. Sammy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그의 집에서 예술 대 과학의 갈등은 점점 커집니다. 특히 Bert가 일련의 승진으로 인해 가족이 애리조나로 이사하게 된 이후에는 더욱 그렇습니다.

Burt는 동료와 Mitzi의 가장 친한 친구 Benny(세스 로건)를 애리조나로 초대하여 회사 사다리를 오르면서 불안한 Mitzi를 달래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Sammy의 부모는 아마추어 작품을 더 크고 정교하게 만들기 위해 몇 가지 독창적 인 기술을 개발함에도 불구하고 서로 분리되어 있음이 점점 더 분명해집니다. 그러나 Burt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Mitzi의 슬픔을 달래기 위해 가족 여행에 관한 영화를 편집해 달라고 요청했을 때, Sammy는 실패한 Fabelman 집에 있었던 어머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알게 됩니다.

The survival of a marriage led by two people of opposite dispositions is hardly the stuff of superhero mythmaking—at least as far as spoilers are concerned—but Spielberg allows its deterioration to unfold with desperate, suspenseful disbelief through Sammy’s eyes. As the oldest child, his understanding of the adult world develops earlier than his siblings’, but that doesn’t mean he’s prepared to deal maturely with the information that he learns. Retracing the footage of a fateful camping trip, Sammy cycles through it like it’s the Zapruder film, watching each moment unfold with horror and confusion. His astute, intuitive camera captures a lot more than he was expecting, and in fact something he never wanted, and develops a more complicated relationship with his art as a consequence of what it teaches him.

That he eventually uses that knowledge to shape the experience he wants viewers of his films to have is not only exhilarating for cinephiles, but it showcas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udience and the images on screen better almost than any film in years. Specifically—although not necessarily uniquely to this film, of all of Spielberg’s—he repeatedly films the reactions of the audience first, before showing us what they are watching (if ever). This sense of spectatorship, of communal viewing, undoubtedly feels nostalgic, even outdated in an era of streaming, but he’s not simply evangelizing the theatrical experience. He’s depicting a relationship between image and observer that is every bit as vital as the ones between characters, as an invisible but crucial conveyance for communicating emotion—which again is something Spielberg has mastered better than almost any living filmmaker.

As Mitzi, Williams creates a character who’s flighty and unpredictable enough to justify young Sammy’s frustrations with her, and yet grounded and earnest enough for us to understand her frustrations with, well, the life to which she’s become shackled. She’s both a good and supportive parent and someone who deprioritized her own ambitions to raise her children, and Williams makes her complex and lovable even as she’s driving her family crazy. Dano, meanwhile, makes being smart, subdued, and devoted look good; whether or not he’s truly oblivious to the changing dynamic in his familial relationships, Burt leans on his job and his math skills as a finite solution to the larger existential problems of life, and Dano gives him a depth and humanity that’s multidimensional.

But it’s LaBelle as teenage Sammy who anchors the film with his suitably mercurial responses to the world changing around him, and also conveys the thrill that young Spielberg must have felt to cut images together and take audiences on a journey. Enabled by a supporting turn from Once Upon A Time In Hollywood scene-stealer Julia Butters as his younger sister (proving she’s going to steal many more for years to come), LeBelle communicates in both his joy and his outrage how tight-knit a family Spielberg’s must have felt like when he was a child, and how disruptive (and deep-rooted) the friction would become.

The Fabelmans | Official Trailer [HD]

다시 말하지만, 배우들이 맡은 역할만큼 능숙하고 권위 있는 만큼, 여러분은 7살 새미가 카메라를 위해 기차 잔해를 미니어처로 연출하고 그것이 정확히 그런 종류의 드라마라는 것을 깨닫는 오프닝 장면을 봅니다. 어떤 면에서. 그런 다음 인생에서 그가 단순히 할 수 없는 것을 통제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사용합니다. 장기 촬영 촬영 감독 Janusz Kaminski에게 감사드립니다. 서쪽의 이야기, 그리고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사용했던 하위 로버트 리처드슨 스타일보다는 대부분 자연스러운 톤으로 자신의 삶을 조명합니다. 그러나 첫 번째 프레임부터 마지막 ​​프레임까지 이 영화는 스필버그에 의해 밀접하게 통제되었고 제작 과정에서 통제되었습니다.

새미는 유태인이라는 이유로 새 학교에서 왕따를 당한 후, 고등학교 수학여행에 관한 학생 영화에서 운동선수이자 인기 있는 동급생 로건(샘 레치너)을 칭찬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청년은 신이 났습니다. 친구들과 동료 학생들은 그를 영웅으로 적절하게 여겼습니다. 그러나 그는 나중에 Sammy와 대면할 만큼 충분히 괴로워했고, 거의 뻔뻔스러운 묘사에 기분이 나빠졌습니다. 새미는 영화를 왜 이렇게 잘라냈는지 설명할 수 없지만, 그가 의기양양한 순간을 거울로 만들었다는 사실은 로건, 스필버그에 대한 자신의 불안과 영화 자체, 캐릭터 또는 순간을 반영합니다. 그것의 본질, 그리고 그것에 대한 비판은 더 물린다. fabelmens 고통과 불편함을 탐구하고, 실제 사건을 새롭게 바라보며 보다 심오한 진실을 찾아내는 가족들의 그리운 모습이 담겨 있다. 우리 모두는 우리의 삶을 그렇게 볼 수 있을 만큼 운이 좋고 두려움이 없어야 하지만, 그때까지 스필버그는 우리를 위해 그렇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Leave a Comment